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안녕하세룡~! 인천항만공사 해린이에룡! 개천절을 비롯해 한글날까지 있는 10월! 무려 5대 국경일이 두 번이나 있는 달입니다. 개천절에는 특히 태풍 미탁으로 인해 날씨가 좋지 않아, 연휴임에도 밖으로 나가지 못하셔서 아쉬우셨던 분들이 계실 거예요. 다행스럽게 한글날에는 맑고 청명한 날씨가 예상됩니다. 더불어 한글날 공휴일 유무도 매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오늘은 인천항만공사 해린이와 함께 한글날이 왜 10월 9일인지, 정의, 공휴일 지정 유무 등에 대해 알려드리려고 해룡! 



1. 한글날의 정의 


먼저 한글날이 정확히 무슨 날인지 알려드릴게룡! 한글날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것을 기념하는 날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1926년에 음력 9월 29일로 지정된 ‘가갸날’이 그 시초이며 1928년 ‘한글날’로 개칭되었어요. 광복 후 양력 10월 9일로 확정되었고, 2006년부터 국경일로 지정되었습니다. 또한 세종어제 서문과 한글의 제작 원리가 담긴 훈민정음은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이것은 199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어 있기도 해요. 


한글날을 만든 것은 단순히 우리나라의 문자이기 때문만이 아닌데요. 다른 국가의 문자들이 대부분 자연 발생적으로 생긴 것에 비해, 우리나라의 한글은 세종대왕이 주도하여 창의적으로 만든 문자에요. 세계 문자 역사상 한글과 비슷한 제작 배경을 가진 문자가 없다는 것이 위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한글의 창제와 반포를 기념하고 우수성과 공로를 기리는 날인 한글날! 과거 남의 글자인 한자를 빌려다 쓰던 불편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것은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의 노력 때문이었겠지요? 이런 뜻깊은 날인 한글날은 국경일이 되기도, 단순한 기념일이 되기도 했는데요. 아직까지 한글날이 국경일이 아닌 것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을 위해 해린이가 준비했어요. 한글날은 공휴일일까요? 



2. 한글날 공휴일 지정


먼저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한글날은 국경일이 맞습니다. 우리나라에는 한글날을 비롯해 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총 다섯 개의 기념일이 국경일로 지정되어 있어요. 그러면 지금부터 인천항만공사 해린이가 한글날이 국경일이 되기까지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간단하게 소개해 드리도록 할게룡! 


과거 한글날은 1949년 6월 4일, 대통령령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대한 규정’을 제정·공포하면서 공휴일로 정해졌었습니다. 이후 1970년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전면 개정되어 많은 기념일이 공휴일 지위를 박탈 당했을 때에도 한글날은 공휴일로 남았습니다. 법정 공휴일이었던 한글날은 1991년부터 일반 기념일로 바뀌었습니다. 이때에는 산업 발전을 위해 온 국민이 힘쓰고 있을 때였는데요. 휴일이 많은 것이 산업 발전에 장애가 된다는 경제 단체의 문제 제기로 인해 국회에서 논의가 되었고, 결과적으로 한글날이 법정 공휴일이라는 지위를 잃게 되었던 사건이지요. 그러나 한글 관련 단체의 꾸준한 한글날 국경일 제정 운동의 결과로 2005년 12월 29일에 국회에서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여 2006년부터 현재까지 한글날이 국경일로 정해지게 되었어요. 



3. 한글날은 왜 10월 9일일까?


한글날을 양력 10월 9일로 확정한 것은 1945년 우리나라 광복 이후입니다. 광복 이전 1940년 경북 안동에서 훈민정음 원본이 발견되었는데요. 서문에 “정통 11년 9월 상한”에 정인지가 썼다고 기록되어 있어 한글을 반포한 날이 확실하게 밝혀지게 되었지요. 그러나 광복 이전에는 일제강점기로 인해 극심한 통제로 기념을 할 사정이 되지 않았다고 해요. 결국 광복 이후 ‘정통 11년 9월 상한’의 ‘9월 상한’을 9월 상순의 끝날인 음력 9월 10일로 잡고, 그것을 양력으로 환산한 10월 9일로 정하게 되어 오늘날의 한글날 날짜가 정해지게 된 것이지요.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창제, 반포하기 전까지 우리나라는 말을 적을 수 있는 문자가 없었습니다. 중국에서 한자를 빌려 오기는 했지만, 문법이 맞지 않으며 어려워 문화 발전에 커다란 장애가 되었는데요. 세종대왕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아직도 중국의 문자를 빌려 사용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올해 한글날에는 불편함을 걷어내기 위해 노력한 세종대왕과 집현전 학자들의 노력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하루를 보내 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 인천항만공사 해린이가 준비한 정보는 여기까지에요. 다음 시간에도 뜻깊고 알찬 정보를 가지고 돌아올게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