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작은 실천 큰 나눔‘사랑의 헌혈’참여


동절기 혈액 수급 안정화 위해 인천항만공사 임직원들 소매 걷어



○ 혈액수급이 어려운 동절기에 맞춰 인천항만공사 임직원이 따뜻한 나눔 실천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인천혈액원 이동 헌혈버스 방문에 맞춰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 직원 50여명이 참여해 작은실천 큰 나눔을 몸소 실천했다고 15일 밝혔다.


< 인천항만공사 임직원들이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사랑의 헌혈’ 캠페인은 동절기 헌혈자 감소로 혈액수급 어려움이 발생함에 따라 혈액수급 안정화에 힘을 보태고, 작은 실천으로 생명의 소중함을 지키는 보람을 나누고자 자리를 마련하고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했다.

     

○ 대학적십자사 인천혈액원에 따르면, 매년 헌혈 인구 감소로 혈액부족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으며, 그로 인해 제때 혈액 공급이 이뤄지지 못해 생명을 잃거나 고통받는 환자가 늘어나 혈액확보를 위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 또한, 지난해 7월에도 인천항만공사 창립 12주년을 맞아 12년간 직원들이 헌혈로 모은 헌혈증 300장과 함께 300만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을 통해 기부한 바 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헌혈은 작은 실천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커다란 나눔”이라며, “정기적인 사랑의 헌혈 캠페인과 헌혈증 기증행사를 통해 혈액수급 안정화에 앞장서고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