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인천항 원양항로 확대 위해 대만 최대 선사 마케팅 나서


대만 최대 컨테이너 선사 대표단 방문에 맞춰 기존 선대강화 및 신규 항로 유치 추진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14일 오후 대만 국적 선사인 에버그린 대표단의 공사 방문에 맞춰 인천항을 기점으로 하는 컨테이너 서비스인 KTP(Korea Taiwan Philipine) 확대 및 신규 원양항로 유치를 위한 마케팅에 나섰다고 밝혔다.


<대만 에버그린 대표단의 공사 방문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KTP 서비스는 인천항∼카오슝(대만)∼바탕가스(이하 필리핀)∼마닐라를 운항하는 컨테이너 서비스로 작년 한해 처리한 물동량이 약 71천TEU이며, 2016년 대비 33% 성장해 올해 3월부터는 칭따오(이하 중국)와 셔코우 추가 기항이 확정돼 인천항 물동량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에버그린은 증가하는 물동량에 맞춰 신조(新造) 프로그램을 통해 용선이 만료되는 노령선 교체로 선대 최적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8일 삼성중공업과 1만1000TEU급 컨테이너 선 8척을 건조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2020년부터 순차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 이에 따라, 인천항만공사는 남봉현 사장이 직접 나서 작년에 전면 개장한 인천신항의 경우 최대 1만2천TEU급 선박이 접안할 수 있으며, 연간 240만TEU를 처리능력 등 인프라 강점을 내세웠다.

     

○ 또한, 24시간 검역서비스 등 서비스 이용의 편리성과 지리적 장점에 대해 설명하고 이들 선박을 인천항에서 운영중인 KTP 컨테이너 서비스 및 신규 항로에 투입하기 위한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전개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과 세계 주요항만간 원양항로 개설의 강점과 인천신항이 보유한 경쟁력을 적극 홍보하면서 원양항로 다양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 한편, 이번 신규 선박 발주를 통해 에버그린의 발주 잔량은 50만TEU를 돌파했으며, 프랑스 해운분석기관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2월 현재 에버그린의 보유 선복량은 1,072,157TEU를 기록해 세계 6위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