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한국근대문학관 ‘시, 큐레이터와 만나다’ 전시회


여기는 과연 어디일까요? 바로 아트플랫폼 내에 위치한 한국 근대 문학관인데요. 인천광역시와 인천문화재단이 함께 인천 옛 중심인 개항장 창고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2013년에 개관한 굉장히 의미 있는 장소라고 할 수 있어요. 이곳에서 아주 흥미로운 전시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가봤습니다.


이번 달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인들과 그들의 작품을 주제로 한 ‘시, 큐레이터를 만나다’라는 기획 전시가 한창이었습니다. 한국근대문학관에서는 ‘토요문화학교’라는 이름으로 약 4개월간 근대시를 바탕으로 교육을 진행했는데요. 한국 근대시의 거장 정지용, 김소월, 윤동주 시인의 시심(時心)을 담아 학생들이 큐레이터가 되어 작품들을 제작했다고 해요.


먼저 세 명의 시인들을 한 번 살펴보고 가야겠죠?

왼쪽부터 정지용, 김소월, 윤동주 시인

정지용은 뛰어난 언어 감각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구축한 시인입니다. 전통지향적인 서정시를 주로 발표하였으며 대표작으로는 향수, 호수, 유리창 등이 있습니다.

김소월은 전통적인 한의 정서를 여성적 정조로서 표현한 대표적인 시인으로 진달래꽃, 임의 노래 등의 작품이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독립 운동가로도 유명한 윤동주는 시대의 어둠을 함께 하며 그 어둠 속에 스스로를 묻으려 한 시인으로,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서시와 별 헤는 밤 등이 있습니다.


학생들의 솜씨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전체적으로 퀄리티가 무척 높습니다. 캔버스에다 아크릴로 작업한 작품들은 흡사 팝아트 작품을 보는 것 같기도 합니다. 학생들이 우리 시인들과 문학에 대해 열심히 고찰하고 연구해서 작업한 것 같아 괜스레 대견했어요.


한 켠에는 시인들의 작품을 무료로 읽을 수 있게 책도 여러 권 준비되어 있었는데요. 의자도 있기 때문에 잠깐 쉬어가며 책을 읽는 것도 괜찮겠더라구요. 이 곳뿐만 아니라 1층에서 2층으로 이어지는 길목의 휴게소에도 다양한 책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괜히 문학관이 아니다 싶네요.


2층 전시실에는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의 이상화 시인, ‘운수 좋은 날’의 현진건 소설가, ‘삼대’의 염상섭 소설가, ‘감자’의 김동인 소설가 등 11명의 문인들을 스탬프로 찍어볼 수 있는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스탬프의 정교한 캐리커쳐는 화가 안석영님의 작품이라고 해요. 이게 생각 외로 굉장히 재미있더라구요! 쉽고 재미있어서 아이들 학습용으로도 정말 좋을 것 같아요.


1883년에 항구도시 인천이 개항됨으로 인해 우리나라의 근대 작품들이 더 다양해지고 넓어졌다는 말이 참 인상 깊었어요. 짧게나마 인천의 근대문학에 대해서도 공부가 되는 아주 뜻 깊은 시간이었답니다. 8월 31일까지 전시를 진행하니 관심이 있는 분들은 꼭 한 번 가보시기를 바랍니다!


위치 : 인천광역시 중구 신포로 15번길 76 한국근대문학관
TEL : 032-455-7165 / FAX : 032-772-7193
관람시간 : 10:00~18:00 (입장은 관람 시간 종료 30분 전까지 가능)
휴관일 : 매주 월요일 (단, 월요일이 공휴일/연휴일인 경우 그 다음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