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최보기

2019.11.20 [최보기의 책보기] 60-한반도 분단의 기원 역사를 보면 미래가 보인다 “한반도 분단의 기원” (오코노기 마사오 지음, 류상영 외 옮김, 나남출판사 펴냄) ‘586세대’에 대한 긍정적 평가와 부정적 평가가 공존한다. ‘386’의 연장인 ‘586’은 ‘나이 50대, 1980년대 대학생, 1960년대에 출생’한 사람들에 대한 상징어다. 이 조어의 배경이 1980년대 격렬했던 민주화 운동이었으므로 ‘1980년대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던 대학생’이 더 정확한 뜻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586세대에게 큰 영향을 미친 책을 꼽자면 한길사에서 펴냈던 “해방전후사의 인식”을 빼놓을 수 없다. 1945년 해방공간에서 좌우파의 극심한 대립과 친일파 부활, 남북분단과 민족상잔의 6.25 전쟁과 냉전시대 군사대결로 이어지는 역사의 비극을 학자, 언론인, 시민운동가 등..
2019.06.27 [최보기의 책보기]55-딸에게 들려주는 한국사 인물전 암기식 역사보다 스토리를 즐겨라 “딸에게 들려주는 한국사 인물전 1. 2” 김형민 지음ㅣ푸른역사 펴냄 ‘다음 중 과거제도를 최초로 도입한 왕은? 다음 사건이 일어난 순서대로 바르게 나열한 것은? 다음 중 조선의 건국 년도는? 다음 중 사육신이 아닌 사람은? 고구려가 멸망한 해는? 훈민정음을 창제한 왕은? 북학파가 아닌 사람은? 이순신 장군의 3대 대첩이 아닌 해전은?... …’ 위는 필자가 기억하는 중ㆍ고등학교 때 사지선다형 국사 시험문제들의 주된 유형이다. 기억하건대 한국사든 세계사든 역사 공부의 대부분은 사건, 사람, 년도, 제도 등에 관한 끝없는 암기 또 암기의 연속이었다. 이러니 역사 공부가 재미있을 리가 없었다. 아마도 수학, 영어 다음으로 하기 싫은 과목이 아니었나 싶다. 박경리 대하소설 “토..
2019.05.27 [최보기의 책보기]54-빈센트 반 고흐 불꽃 같았던 고흐의 삶과 그림을 조명하다 “빈센트 반 고흐” 김영숙 지음ㅣ유화컴퍼니 펴냄 청춘 시절 “빈센트 반 고흐”를 매우 감동 깊게 읽었었다. 고흐는 자신의 삶과 예술을 토로한 909통의 편지를 남겼는데 주로 후견인이자 영혼의 동반자였던 동생 테오에게 썼던 것들이다. 현재 시중에 출판돼있는 “빈센트 반 고흐”는 대부분 저자들이 이 편지들을 기반으로 쓴 산문 형식이고, 편지들만을 모아 엮은 “빈센트 반 고흐 편지” 모음집 또한 별도로 출판돼있다. 어느 책을 읽든 인간 빈센트 반 고흐의 고뇌와 그의 그림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크게 될 뿐만 아니라 삶에 대한 진지하고 치열한 자세를 성찰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해마다 4, 5월은 꽃의 계절이다. 엊그제는 길을 걷는데 흔한 민들레 옆에 필자가 아는 개망초가..
2019.02.21 [최보기의 책보기] 51 - 나는 알바로 세상을 배웠다 ‘청년 장사꾼’이 되려면 먼저 “나는 알바로 세상을 배웠다” 황해수 지음ㅣ미래타임즈 펴냄 지난해 ‘청년 장사꾼’ 김윤규 씨 등 일단의 청년들을 소개했었다. 이 청년들이 “내 갈 길 정했으니 스스로 감동할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로 열심히 장사를 한 결과 상당한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것을 소개하는 책이었다. 기왕에 잘하고 있다고 소개까지 했으니 이들이 망하지 않고 사업을 계속 키워나가길 늘 응원한다. 필자에게도 청년인 아들이 있다. 아들이 대학에 입학할 때 필자는 ‘열심히 공부를 해 장학금을 타면 매월 생활비를 부모가 지원하겠다. 장학금을 못 타겠으면 등록금은 지원해 줄 테니 알바를 해서 스스로 생활비를 해결하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아들은 흔쾌히 수락 하더니 공부 대신 알바를 선택했다. 아..
2017.12.21 [최보기의 책보기] 37 - 손바닥 자서전 특강 아버님 댁에 자서전 놓아 드리기 “손바닥 자서전 특강” 강진, 백승권 지음 인터넷의 부흥과 제 4차 산업혁명기의 뚜렷한 증상 하나는 시대의 특징으로 글쓰기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압축성장의 산업화 시대에는 ‘매뉴얼 대로 잘 하는’ 직렬 프로세스 인재가 필요했지만 이젠 창의력이 뛰어난 멀티 프로세스 인재가 필요해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창의력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그것을 평가하는데 글쓰기가 대안이 됐다. 거기다 SNS가 주요 소통 수단이 되면서 글을 잘 쓰는 사람이 이 소통의 공간을 훨씬 유효하게 사용할 수 있어서다. 다행히 글쓰기는 타고나는 재능이 아니다. 글쓰기에 왕도는 딱 하나다. 많이 써보는 것이다. 글쓰기를 잘 하기 위한 몇 가지 이론적 또는 기술적 요소가 있긴 하지만 이론에 아무리 밝은 사람도 직..
2017.01.17 [최보기의 책보기] 26 - 조용헌의 휴휴명당 지친 도시인의 기운을 돋워주는 명당들 조용헌 지음ㅣ불광출판사 “‘독만권서(讀萬券書) 행만리로(行萬里路)’, 많은 책을 읽고, 많은 여행을 통해 경험하고 실천함으로써 이치를 궁구하고, 마침내 무한한 대자연의 이치를 깨달아 자연으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를 꾸준히 던짐으로써 ‘강호 동양학자’로도 불리는 사주명리학자 조용헌의 『휴휴명당』은 한반도 남쪽 땅의 내로라 하는 22곳의 기운 센 ‘명당’을 순례한다. 저자가 이 책을 펴낸 이유는 “20, 30대는 외부의 기운에 대한 갈망이 크지 않다. 그러나 중년이 되면 기운이 떨어진다. 이 시기에는 외부에서 기운을 보충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외부’는 대자연이다. 자연이야말로 최고의 원기 회복제다. 영지(靈地)는 신령스러운 기운이 뭉쳐있는 장소이다. 기(氣)..
2016.12.19 [최보기의 책보기] 25 - 상인 이야기, 유대인 이야기 비단장수 왕서방과 유대인의 공통점 이화승 지음ㅣ행성B잎새 펴냄 익희 지음ㅣ행성B잎새 펴냄 작심삼일(作心三日)은 연말연초 때 특히 많이 쓰이는 말이다. 새해에는 뭔가 달라져보겠다고 ‘작심’하지만 삼 일을 넘기기 어렵다는 뜻이다. 그러니 어떤 각오를 다지기보다 뭐 하나라도 몸과 마음에 도움이 될 책을 읽음으로써 새삼스럽게 각오가 필요 없는 한 해를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그래서 같은 출판사에서 ‘이야기’ 시리즈로 나온 두 권의 ‘도움 되는’ 책을 소개한다. 이 책의 소개는 내용과 상관없이 통일제국 진시황의 배경이 되었던 상인이자 재력가로 의 저자였던 여불위의 ‘베팅’ 이야기로 시작하고자 했다. ‘멀리 내다보며 진시황의 아버지에게 투자해 천하를 얻는 이익을 올린 상인 여불위’가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 책에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