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해양수산 협의체 '함께海' 인천 미림극장에 실버일자리 창출 지원

= 8일 오후 ‘미림극장’에서 실버일자리 지원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 인천지역 소재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하는 해양수산 협의체 ‘함께海’ 10개 기관이 실버일자리 지원금으로 5백만원을 조성하고, ‘인천 유일 실버전용극장 살리기’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 이번 ‘미림극장 살리기'는 지난 2월 28일 공사 5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인천 해양수산 상생 협의체 ‘함께海’ 간담회」에서 2019년도 첫 번째 사업으로 ‘인천 최초이자 유일한 실버전용극장(미림극장)’을 지원하기로 협의하고 추진하게 됐다.

 

○ 8일 미림극장에서 진행된 '미림극장 살리기‘ 일자리 창출 지원금 전달식에는 인천항만공사 홍경선 경영부문부사장 외에 인천광역시사회적기업협의회 심옥빈 회장(극장대표 겸직) 및 협의체 실무진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미림극장은 지난 2013년 ‘지역사회 공익형 사회적기업 1호’로 출범하여 5년동안 고용노동부의 사회적기업 일자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고용인원의 급여 일부를 지원받아 왔으나, 이달부터인건비 지원이 종료되어 영화 관람료(2,000원) 및 매점 수익만으로는 어르신 인건비를 감당하기가 어려워 실버일자리 유지에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

 

○ 인천항만공사측은 “함께海 협의체는 극장 고용인원의 62.5%에 해당하는 고령 일자리 지원을 위해 협의체 기관마다 일정한 금액을 모아 미림극장의 실버 일자리 1인 지원금(2019년 5월~12월, 8개월간)에 해당하는 기부금 5백만원을 전달하게 됐다”며, “이로써 현 고용인원(8명) 유지가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 또한 극장을 찾는 고객이 대부분 고령의 건강 취약계층인 점을 고려해 미세먼지 차단용 마스크 1,000매도 함께 지원하고 협의체 기관 중 해양환경공단에서는 수거된 해양 폐기물(원목)을 직원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제작한 극장 내 통나무의자 10개도 함께 기증했다.

 

○ 인천항만공사 홍경선 경영부문 부사장은 “노인과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실버 전용 영화관을 꾸준히 지원하겠다”며 “협의체 ‘함께海’는 인천의 해양수산 부문 사회공헌 소통채널로 앞으로도 소외이웃과 지역사회를 위하여 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 ‘함께海’ 협의체는 ▴인천항만공사 ▴극지연구소 ▴해양환경공단(인천) ▴한국해운조합(인천) ▴선박안전기술공단(인천) ▴수협(경인지역본부) ▴인천항보안공사(IPS) 등 공공부문 7곳과 ▴인천항시설관리센터(IPFC) ▴인천항물류협회 ▴인천항운노조 등 민간부문 3곳 등 인천 해양수산 10개 기관으로 지난해 11월에 사회공헌 대협약을 맺고 출범하여 지난해 1차 지역사회 공헌으로 자원봉사자 200여명과함께 소외계층 1,200가구에 김장을 전달한 바도 있다.

 

○ 한편, 올해 ‘함께海’ 협의체는 상생협력 차원에서 지역의 사회적기업 등의 지원과 교육부문에서 양질의 해양특화 진로체험 프로그램의 개발 및 운영을 통해 관내 학생들에게 창의적인 해양수산부문 교육연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양환경 부문에서는 합동 해양환경 정화활동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