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만공사, 중국 세관당국 인천항 방문


= 중국해관 총서 방문단과 인천항만공사 임원간 업무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지난 22일 오후 공사 중회의실에서 중국해관 총서 국가항구관리사무소 당영걸(党英杰) 부주임 외 관계자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 이날 자리에는 중국해관 총서 국가항구관리사무소 부주임과 천진시 상무국, 상해시 상무위원회 관계자 및 코스코 쉬핑에서 참석했으며,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과 함께 터미널별 물동량 현황, 코스코 쉬핑의 신규선대 유치 및 e-Commerce 활성화를 위한 현안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 또한, 참석자들과 인천 신항 컨테이너터미널에 방문해 ▴중국발 미주행 수출화물의 공동 유치 방안 ▴인천↔중국항만간 수출입 중인 물류기업간 네트워크 구축 ▴인천항 타깃화물(전자상거래, 식자재, 냉동냉장화물 등) 유치 지원강화 ▴효율적인 인천항 물류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사업계획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도 진행했다.


○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교류를 통해 인천항과 세관당국간 Sea&Air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공감대를 이끌어냈으며, 오늘 논의된 현안 및 협력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업하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여 인천항 이용고객의 만족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