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청년창업 벤처 3 선정…최대 1천만원 지원


두드림 스타트업 공모전 통해 사회적기업 디스에이블드 등 선정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청년창업 지원프로그램인 ‘인천항 두드림(Do Dream) 사업’ 지원대상자를 공모한 결과, 디스에이블드 등 3개 신규 창업벤처가 지원대상 업체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 인천항만공사(이하 IPA)가 지난해 말 공모한 ‘인천항 두드림 스타트업 공모전’은 국정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창업 전 분야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보유한 예비 창업자 발굴 및 사업화 자금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공동으로 추진하였다.


  ○ IPA에 따르면, 스타트업 공모전 접수결과 모두 8개 팀의 창업 아이템이 접수되었으며,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1차 서류평가와 2차 발표평가를 거쳐 총 3개팀이 선발됐다. 선발된 기업에는 최대 1천만원의 사업화 자금과 창업 멘토링이 지원된다.


  ○ 이번 공모전에서 1위를 차지한 디스에이블드(대표 김현일)의 창업아이템은 ‘발달장애 예술가의 작품을 기존 산업기기에 재디자인하는 사업’이다.


  ○ 디스에이블드는 재능있는 발달장애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실생활에 사용가능한 제품으로 Re-Design해 판매하는 사회적 기업으로 발달장애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담은 제품을 제작, 판매수익금을 작가와 공유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발달장애 예술가들의 안정적 경제활동 및 자유로운 예술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 IPA는 디스에이블드의 지원을 통해 사회적 기업의 지속성장 지원과 함께 사회 취약계층까지 지원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2위는 아린메디(대표 신양섭)의 ‘퓨어 워터 클리너’가, 3위는 퍼니테크놀로지(대표 최대희)의 ‘자동차 IoT 백신 플랫폼 카고’가 최종 선정됐다.


  ○ 이번에 추진한 ‘인천항 두드림 스타트업 공모전’은 많은 예비 창업자 및 창업기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창업사업통합정보시스템(www.k-startup.go.kr)과 동반성장 플랫폼(winwinvalley.or.kr)을 통해 홍보해 왔다.


  ○ 특히, 이번 공모전은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 일환으로 추진돼 항만‧물류관련 기업을 지원대상으로 한정하지 않고 오픈플랫폼* 대상으로 확대하여 창업기업의 매출향상과 일자리창출을 지원하도록 했다.

  * (오픈플랫폼) 항만‧물류관련 기업에 한정하지 않고 모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


  ○ IPA는 이번에 선정된 인천항 두드림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기업에 대해 일회성 포상에 그치지 않고 약 3개월간 창업아이템 개발 후 사업비 사용목적의 적정성과 성과보고서를 제출받아 점검할 계획이다.


  ○ IPA 인사관리팀 안길섭 팀장은 “인천항 두드림 사업 공모는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의 성장 디딤돌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사업으로, 사업 활성화를 통해 청년창업자 지원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