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만공사, 2018년도 예산 3,750억원 확정


인천항의 미래성장 동력 확보와 안전한 항만 구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



○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남봉현)은 어제(20일) 오후 5시 공사 사옥 5층 항만위원회실에서 제163차 항만위원회(항만위원장 정준석)를 열고 2018년도 예산을 3,750억원으로 확정․의결했다고 21일 밝혔다.

     

○ 항만공사에 따르면, 금년도 편성 예산은 전년도 예산보다 450억원 증액하여 편성하였으며, △인천항의 항만 인프라 경쟁력 향상을 위한 건설사업에 2,039억원 △노후 항만시설 유지 보수에 141억원 △안전사고 예방과 항만보안에 186억원 △신국제여객부두 건설 사업에 1,274억원 △신항 배후단지의 조속한 공급에 278억원 △제1항로 증심 준설에 136억 원 △마케팅홍보 활동에 27억 원의 예산을 각각 편성했다.

     

○ 특히, 항만인프라 건설 사업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국제여객부두 건설 사업을 통해 국제 카페리터미널, 크루즈전용 터미널과 배후 시설인 골든하버 부지조성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의지이다. 아울러, 공공·민간일자리 창출 관련 용역과 남항․갑문 환경 개선 관련 용역 등 일자리 창출, 친환경 항만조성 등 국정과제 이행을 위해 노력을 다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다.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의 종합 경쟁력 제고를 위해 배후단지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안전사고 예방, 항만보안, 항만시설의 안전성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인천항의 미래성장 동력 확보와 안전한 항만 구현에 전 임직원이 합심하여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