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는 31일 오전 7시 프랑스선사 Cie du Ponant 소속 L'austral호가 인천항 내항 1부두에 첫입항했다고 밝혔습니다.


'로스트랄'호가 소속된 프랑스 선사 Cie du Ponant는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승객을 대상으로 총 4대의 초호화 크루즈선을 운영하는 크루즈 선사입니다. 



(사진 : 31일 오전 인천 내항 1부두에 접안한 프랑스 선사 Cie du Ponant 소속 L'austral호의 모습 / 출처 : 인천항만공사)



로스트랄호는 승객정원 240명(승무원 120명)의 1만톤급 소형 호화 크루즈로 전장 142m, 전폭 18m, 운항속도 16노트, 7층 높이의 월드 와이드 운항선입니다. 이 배는 지난달 29일 중국 톈진항을 거쳐 인천항에 입항, 당일 관광을 마치고 제주로 향했습니다.


로스트랄호는 5월 말까지 주로 오사카, 나가사키, 마이주루 등 일본 노선을 운항하다 6월부터는 미국 알래스카 노선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한편 인천항만공사(IPA)는 이날 오전 인천시, 인천도시공사와 함께 내항 1부두에서 타악 공연과 한글 캘리그라피 이벤트 등으로 로스트랄호의 첫 입항을 환영했습니다. 



(사진 : 31일 오전 인천 내항 1부두에 접안한 프랑스 선사 Cie du Ponant 소속 L'austral호의 첫 입항을 환영하는 여성 타악공연단의 연주를 승객들이 즐겁게 지켜보고 있다. / 출처 : 인천항만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