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화물의 종류에 따른 여러 하역장치들


바다를 통해 선박으로 화물을 운송하는 것을 해상운송이라고 합니다. 인천항을 통해서도 많은 화물들이 수입되고, 수출되는데요. 해상운송에서는 어떤 화물을 운송하느냐에 따라 선박의 형태도 달라지고, 화물들을 육지로 내려놓을 때 사용하는 장치, 즉 하역장비의 종류도 달라집니다. 하역장비와 화물을 보관하는 배후 보관시설도 마찬가지죠. 이 모든 것들을 항만 인프라라고 합니다.


인천항은 내항, 남항, 북항으로 구성되어있고, 각 부두마다 취급하는 화물이 다릅니다. 인천항 내항을 보더라도 1부두부터 8부두까지가 다 다른 성격의 부두인 셈이죠. 구체적으로 일반 잡화물을 처리하는 일반부두, 원목이나 철재와 같이 일정 형태가 있는 대량화물, 또는 양곡, 석탄, 철광석, 고철, 유류 등과 같이 직접 선박에 적재되는 화물을 전문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대량화물 전용부두, 그리고 컨테이너나 자동차 등 단위 화물을 효과적으로 처리하기 위한 컨테이너 전용 부두, 자동차 전용 부두 등으로 크게 구분할 수 있습니다.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원목, 철재, 석탄, 철광석, 고철, 유류 등의 대량화물은 부정기선 서비스를 통해 들어오는 화물로서 각종 형태의 크레인, 스트래들 캐리어 같은 하역장비에 의해 선박으로부터 하역된 뒤 컨베이어 벨트 등의 전용이송시스템에 의해 와공장 및 산업단지로 운송됩니다.


선박용어 TIP!

부정기선 : 화물이 있을때나 선복의 수요가 있을 때 또는 하주가 요구하는 시기와 항로에 따라 화물을 운송하는 선박

정기선 : 정해진 항로를 정기적(규칙적)으로 운영하는 선박

선복 : 여객을 탑승시키거나 화물을 싣도록 구획된 장소



 

컨테이너 크레인 : 부두의 안벽에 설치되어 선박에 적재된 컨테이너를 부두에 내리거나 부두에 장치된 컨테이너를 선박에 싣는 장비


스트래들 캐리어 : 컨테이너를 양다리 사이에 끼워 올린 형태로 다른 장비(Tractor)를 통하지 않고 컨테이너 야드(CY)와 부두, CY내에서 컨테이너를 운반하거나 장치하는데 사용하는 장비



이에 비해 정기선 서비스의 대상이 되는 컨테이너의 경우에는 신속하고 정확한 운송이 가능하도록 로그 그랩, 언로더 및 각종 화물처리 장비, 그리고 여러 최첨단의 기술이 적용된 운영시스템과 정보시스템을 구비한 대규모의 컨테이너 전용부두에서 처리되는데요, 각 터미널별로 적용되는 방식은 지리·전략적 고려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한편, 컨테이너 용기에 실리지 않는 벌크 화물이라 불리는 일반 화물은 일반부두에서 여러 형태의 하역방식과 장비를 동원하여 하역됩니다. 일반부두에서의 하역은 컨테이너 전용터미널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기 때문에 컨테이너 화물이 하역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현재도 중소 선사들은 이러한 시스템을 선호하는 경향이라고 합니다.


로그 그랩 : 크레인 등에 부착되어 목재, 고철, 산화물을 움켜잡아 올리는 형태로 하역하는 장비


언로더 : 석탄, 광석, 곡물 등 벌크화물을 선박으로부터 내려 부두에 있는 다른 운반시설(벨트 컨베이어, 트럭 등)로 공급하는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장비


하역 작업을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정기선서비스, 부정기선서비스 대상인 화물 그리고 일반 화물 에 따라 서로 다른 부두에서 다양한 하역장비가 사용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오늘날의 항만은 국제물류거점으로서 발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발맞추어, 각 화물에게 특화된 특성화 부두, 하역장비들을 보완하고 더 나은 기술을 개발하여 더 효율적인 방법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