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혼잡도 SMS 서비스 개시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혼잡도 정보가 단문메시지서비스(SMS)로 실시간 제공됩니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김춘선)는 컨테이너터미널 인근 도로의 교통혼잡 완화와 출입 화물차량 불편 해소를 위해 28일부터 터미널 혼잡도 서비스를 SMS로 제공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사진 설명. 컨테이너터미널 혼잡도 SMS 서비스 화면)



IPA에 따르면 컨테이너터미널 혼잡도 스마트 서비스는 작년 3월부터 스마트폰 및 인천항포털 사이트를 통해 제공돼 왔습니다. 그러나 애초의 서비스 제공 취지와 정보 활용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해당 서비스 수신을 원하는 운송사 배차 관계자와 화물차 차주들에 대한 실시간 SMS 서비스까지 서비스를 더 심화하기로 한 것입니다.


더 먼저 화물을 받기 위해 예정된 선박 (입항)시간에 앞서 터미널에 가 대기하는 차량이 집중되면서 게이트가 혼잡해지고 그로 인해 컨테이너 상·하차 및 차량 출입이 지연되는 상황이 반복돼 왔기 때문입니다.


해당 서비스는 ICT(인천컨테이너터미널), SICT(선광인천컨테이너터미널), E1컨테이너터미널 게이트의 혼잡 여부를 실시간으로 안내해 주는 것으로 세 가지 색깔로 구분(적색➜혼잡, 황색➜보통, 청색➜원활)하여 혼잡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비스 이용은 ①스마트폰에서 인터넷 브라우저로 http://m.ipus.co.kr 접속(또는 네이버에서 "인천항포털" 검색 후 클릭), ②인천항포털내「터미널 혼잡도」버튼 클릭, ③항만운영팀(032-890-8225)에 인적사항(운송사, 담당자, 수신번호)를 알려주는 방법 중 한 가지를 선택하면 됩니다. 


IPA는 서비스 확대가 화물차 배차 분산에 따른 인천항 물류흐름 개선 및 이용자의 편의증진, 상·하차 지연 해소 및 화물차 운행횟수 증가에 따른 화물차 차주의 소득 증대 등 다방면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항만운영팀 차광식 차장은 “혼잡도 SMS 서비스가 이용자의 불편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운송사 배차업무 담당자 및 화물차 차주의 적극 활용을 부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