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 대한산업공학회 2019「춘계공동학술대회」서 기조강연 진행

= 11일,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이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산업공학회 2019「춘계공동학술대회」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 남봉현 사장이 11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대한산업공학회 2019「춘계공동학술대회」에 참석해 ‘해운·항만·물류분야에서의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사례와 향후 발전방향’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펼쳤다고 밝혔다.

 

○ 이번 춘계공동학술대회는 ‘4차 산업혁명과 지역 균형발전’을 주제로 약 천여 명이 참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산업공학·경영과학·시뮬레이션 관련 학술대회로 유관학회인 대한산업공학회가 주관하며 한국경영학회, 한국시뮬레이션 학회가 공동개최한다.

 

○ 기조 강연에 나선 남봉현 사장은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 항만 ▴해외 주요 항만의 스마트 항만 추진전략 ▴국내 스마트 항만 추진계획과 현황을 정리해 소개했으며, 인천항이 ’물류최적화·에너지의 효율적 이용·지속가능한 친환경 항만·안전한 항만’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LNG 냉동냉장 클러스터’, '육상전원공급시설 국산화 개발‘, ’드론 활용 항만관리‘ 등 다양한 스마트 항만 사례를 발표했다.

 

○ 이어서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스마트 항만이 우리나라 4차 산업혁명의 블루오션이 될 수 있다”며, 학계와 관련 업계의 많은 관심과 지혜를 모아줄 것을 부탁했으며, “인천항이 해외 선진항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우리나라가 해양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한편, 이날 학술대회 특별세션인 공기업 초청세션에서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기획조정실장이 ‘물류신기술 어디까지 왔나? - 해외 및 인천항 적용사례 중심’을 주제로 발표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