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범 인천항 재난․안전관리 추진단 작업장 합동 점검 시행


= 범 인천항 재난안전관리추진단이 인천 북항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항만분야 근로자 및 시설물 안전 확보를 위한 추진단 합동 점검을 시행했다고 22일 밝혔다.


○ 금번 추진단 점검은 지난 1월 발족한 ‘범 인천항 재난·안전관리 추진단’의 다섯 번째 점검으로 인천항의 모든 작업장 점검을 마무리 했으며, 북항 목재부두를 중심으로 작업장 근로자 안전여건 점검과 시설물 안전 확보를 위한 근로환경 진단에 주안점을 두고 진행됐다.


○ 공사에 따르면, 개별 사업장의 추진단 위원과 함께 해양·항만안전 행정기관인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안전진단 전담기관인 안전보건공단, 인천연수원이 참여하고 인천항운노조, 인천항만물류협회 등 단체가 참여하여 합동 점검의 실효성을 높였다.


○ 공동위원장을 맡은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범 인천항 재난․안전관리 추진단은 항만 근로자와 시설물 안전 확보를 위해 모든 업단체와 유관기관이 합심한 조직”이라며, “근로․항만 안전성을 최우선 확보하여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인천항으로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 한편, 공사는 상반기 추진단 점검을 마무리하고 시설물안전점검과 국가안전대진단 등 근로자 및 시설물 안전 확보를 위하여 지속적인 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