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인천항 크루즈 전용부두 등에 국제 크루즈선 3척 유치 성공

인천시, 한국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런던에서 유치 쾌거…내년도 입항 예정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인천시, 한국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2월 13일부터 19일까지 영국 런던 포트세일즈에 참가하여 내년에 인천항을 기항하는 크루즈 3척 신규유치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 한국관광공사 런던지사의 도움으로 진행된 이번 세일즈콜에 인천이 지자체를 대표하여 참가하여 영국 현지 크루즈선사와 여행사를 방문하고, 런던 크루즈 박람회(London Cruise Show)에서 홍보관을 운영하면서 크루즈선의 인천항 유치에 나섰었다.


○ 이번 세일즈콜에서 인천항은 내년 최신식 크루즈 전용 터미널 신규 개장과 다양한 기항지 관광프로그램을 강점으로 내세워 글로벌 크루즈 선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 특히, 인천항 기항에 관심이 높았던 큐나드 크루즈 라인(Cunard Cruise line)과 오세아니아 크루즈 라인(Oceania Cruise line)을 적극 공략해 큐나드의 대표 크루즈선인 ‘퀸메리2(Queen Mary2)’호와 오세아니아 크루즈 라인의 ‘노티카(Nautica)’, ‘이시그리아(Insignia)’호 총 3척의 크루즈선을 내년 3월∼4월에 인천항에 유치하게 됐다.


○ 이번에 기항을 결정한 ‘퀸메리2(Queen Mary2)’호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영국인들의 자부심이 담긴 크루즈선이자 크기가 15만 톤에 육박하는 초대형 크루즈선으로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출발하여 3개월의 항해 일정 중 인천항에 들릴 예정이다.


○ 오세아니아 크루즈 라인의 ‘노티카(Nautica)’와 ‘이시그리아(Insignia)’호는 각각 3만톤 수준의 비교적 소형 크루즈선이지만, 최고급 인테리어와 서비스 수준을 갖추고 리치마켓(Rich Market)을 겨냥한 하이엔드 크루즈선이다.


○ 특히, 오세아니아 크루즈 라인의 두 선박은 인천과 일본 오키나와를 기항지로 고민하던 중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한 한국 방문단의 적극적인 세일즈 노력으로 최종 기항지를 인천항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 크루즈 선사 관계자는 “내년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의 개장으로 대형선의 접안환경을 갖추고 출입국 수속절차가 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앞으로 더 많은 크루즈선이 인천항을 선호할 것으로 예상돼 선석을 예약하게 되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