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응원 온다


연운항 항구집단 20여명 평창동계올림픽 관람 및 인천 지역 팸투어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연운항 항구집단 직원 20여명이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4박 5일간의 일정으로 평창동계올림픽 관람과 인천지역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설명 : 20일 오후 인천항만공사 글로벌마케팅팀 김영국 팀장이 인천항으로 들어오는 중국응원단을 맞이하고 있다>


○ 이번 행사는 인천항-중국 연운항을 운항하는 카페리 선사인 연운항훼리㈜와 연계하여 2월 20일(화) 하모니윈강호(M/V Harmony YunGang)를 타고 인천항을 통해 입국한 뒤 21일 강릉컬링센터로 이동하여 컬링경기를 응원한다.


○ 나머지 일정으로는 인천관광공사와 공동으로 강화도 지역 팸투어 및 인천항 육상견학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24일 하모니윈강호를 타고 중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 중국 연운항은 중국횡단철도(TCR, Trans China Railway)의 기점이자 중국 일대일로(一带一路)로의 동쪽 연안 시발점으로 이번 방문은 연운항-인천-평창을 바닷길과 육로로 연결하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사드문제 등 국제정세 영향으로 카페리를 통해 더 많은 중국 응원단을 유치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면서 “금번과 같은 방문이 일회성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관광공사 등과 연계해 카페리 상품을 다양화하고 더 많은 카페리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