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유관기관간 업무 칸막이 낮춰 예산절감 효과 톡톡


유관기관과 지속적 협의를 통한 통합 감리용역 시행 등 예산 약 26억원 절감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항만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과 업무 칸막이를 낮추고 긴밀한 업무협력 및 사업 일원화 추진을 통해 약 26억원의 예산 절감 성과가 있었다고 18일 밝혔다.


○ 이번 예산절감 성과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단계 1구역) 조성사업’의 사업 감리용역 일원화, ‘인천신항 개발사업’의 사후환경영향평가 통합 및 범위 조정, ‘아암물류2단지 조성사업’의 오수중계 펌프장 일원화 설치 등 관계기관간 이해관계의 합리적 조정 및 협의를 통해 이뤄졌다


○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단계 1구역) 조성사업’은 IPA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분담시행*하는 사업으로 인접한 2개 현장의 감리업무를 통합 수행하여 효율적인 공정관리와 투입인력 감소로 약 9억원의 사업예산을 절감했다.

*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단계 1구역) 조성사업은 사업비 분담비율에 따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1공구, IPA는 2공구를 담당하여 추진


○ 인천신항 개발추진시에는 사후환경영향평가 실시전 한강유역환경청․인천지방해양수산청․IPA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공사중인 사업, 운영중인 사업, 장래사업 3가지로 분리하고 통합시행이 가능한 부지는 통합하고, 조성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장래사업*은 환경영향평가 대상에서 제외함으로써 8천 3백만원의 사업예산을 절감했다.

* 장래사업은 개발일정이 확정되면 사후환경영향평가 시행 예정


○ 아암물류2단지(송도9공구)의 경우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업무협의를 통해 8공구와 9공구에 개별 설치예정이던 오수중계펌프장을 9공구에 통합 설치함으로써 개별설치에 따른 인프라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관리 포인트를 단일화해 효율적인 유지관리와 함께 약 16억원의 사업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


○ 인천항만공사 신용범 건설본부장은 “이번 예산절감 사례를 기관간 소통․협력을 증진시키는 좋은 기회로 삼고, 대규모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 및 사후환경영향조사 등을 공동추진하는 토대로 마련해 효율적인 항만개발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