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인천항 주변 화재취약지역 경보설비 지원

인천 화수부두․만석부두 인근 괭이부리마을 쪽방촌 대상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IPA)는 화재발생 가능성이 높은 겨울철을 맞아 인천중부소방서와 합동으로 인천항 주변 주거밀집지역을 대상으로 화재경보설비(화재발신기 및 경종) 6기 설치를 지원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 IPA의 지원으로 화재경보 설비를 설치한 지역은 화수부두, 만석부두 인근 괭이부리마을은 인천의 가장 오래된 쪽방촌으로, 노인세대가 다수입니다. 좁은 골목길에 3여평 판잣집이 나란히 이어져 있어 화재 발생 시 마을 전체 확산이 용이한 구조로 화재취약지구입니다.
    
○ 화재경보설비는 화재나 발생 시 최초 목격자가 발신기를 통해 경종을 울리게 하여 마을 주민에게 비상 상황임을 알려 신속하게 대피가 가능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로, 마을 골목 사이사이에 설치된 경보설비가 화재 초기 대처 및 범죄를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 IPA는 밝혔습니다.
    
○ 양장석 IPA 경영본부장(사장 직무대행)은 "연말연시를 맞아 어렵고 소외된 인천항 주변 지역 사회취약계층에게 나눔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인천의 대표적인 공기업으로서 지역사회를 위해 더욱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괭이부리마을에 설치된 인천항만공사가 기증한 화재경보기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