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컨테이너 물동량 사상 최대 연속 갱신

11월 컨 물동량 196,417TEU 기록, 전년 동월 대비 6.9% 증가


11월 인천항의 월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6.9% 증가한 19만6,417TEU를 기록했습니다. 10월에 낸 역대 최대량(195,450TEU) 기록을 한달만에 갈아치웠습니다.


19일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김춘선) 집계에 따르면, 11월 컨테이너 물동량은 수입 10만1,561TEU, 수출 9만282TEU로 각각 전년 동월 대비 6.5%, 8.4% 증가했습니다. 환적과 연안 물동량은 각각 1,540TEU, 3,034TEU를 기록했습니다.


실질적인 교역량을 반영하는 적(積) 컨테이너 물동량에서 중국(58,624TEU), 태국(5,075TEU), 베트남(8,040TEU)으로 부터의 수입은 각각 3.8%, 49.6%, 23.2%씩 증가한 반면, 미국(904TEU), 인도(751TEU)로부터의 수입은 각각 29.9%, 18.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수입 비중은 중국 61.1%, 베트남 8.4%, 태국 5.3%, 홍콩 4.5%, 인도네시아 3.3% 순으로, 이들 국가로부터 적 컨테이너 수입은 82.6%를 차지했습니다.


수출은 폴란드(3,025TEU), 러시아연방(1,015TEU)으로 가는 물량이 전년 동월 862TEU, 58TEU에서 크게 늘었고 중국(28,076TEU), 대만(1,718TEU)으로의 수출은 각각 11.7%, 4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수출 비중은 중국이 가장 많은 53.5%였으며, 베트남 7.7%, 홍콩 6.3%, 폴란드 5.8%, 말레이시아 5.7% 순이었다. 이들 5개국 대상 적 컨테이너 수출은 전체의 78.9%를 차지했습니다.


한편, 올 12월 물동량은 2012년의 17만3,645TEU에 비해 1만TEU 이상 증가한 18만3000TEU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따라서 올해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215만TEU 안팎이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물류산업육성팀 김정훈 PM은 “12월 물동량은 11월에 연중 가장 큰 감소(△3,715TEU)를 보인 중국으로의 수출 적 컨테이너 물량의 회복 여부가 관건”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컨테이너의 경우 중국 비중은 지난해 61.2%였지만 동남아시아 및 유럽 물동량의 증가로 올해는 59%대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중국 외 물동량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해 중국 리스크를 낮추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