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인천항 대표적 환경민원 주요시설인 석탄부두의 비산먼지 저감을 위하여 계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금년도 인천항만공사는 차체사업비 약 10억여원을 투입하여 석탄분진(미세가루) 차단방지 역할의 최일선 구간인 제1구간(총 3개 구간) 54경간을 최근 재정비 하였다.

 

○ 인천항석탄부두 방진시설은 석탄의 하역 및 저탄작업 중 발생하는 미세분진 입자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된 철탑과 방진망으로, 높이는 약 17m, 1경간당 15m의 형태로 석탄부두 전체에 3구간으로 나뉘어 설치되어 있다. 금번에 정비한 제1구간은 전체 54경간으로 길이가 약 800m에 달한다.

 

○ 특히 이번 재정비가 마무리되는 하절기 장마철은 일정한 방향의 계절풍이 불어오는 시기여서 석탄가루 미세입자가 건조한 상승 기류를 타고 비산하는 문제로 주변 지역으로 부터의 민원이 자주 발생되어 지자체와 함께 촉각을 곤두세우곤 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 석탄부두 개장 초기에는 분진방진망이 석탄저장시설 주변 외곽쪽에 제1구간만 설치되었었으나, IPA는 설립 이후 제2구간과 제3구간이 추가 설치하여 비산먼지 차단에 주력해 왔다.

 

○ 특히, 1구간 방진망은 주변의 상업시설과 주거시설로의 분진을 차단하는 최종시설로 IPA와 부두운영사가 그동안 집중관리해 왔으며, 금번 재정비를 통하여 2겹으로 촘촘하게 설치하여 비산먼지 최소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신용범 인천항만공사 건설부문 부사장은 “향후 석탄부두의 강원도 동해항 이전계획이 있으나, IPA는 해당시설이 운영되는 동안에는 지속적인 환경개선 활동과 최상의 기능유지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고영찬 2020.09.18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아키텍건설은 친환경 비산먼지 방지를 위해 현대정밀화학의 억제제와
    경화제를 물과 희석하여 건설 현장에 적용, 판매하는 업체입니다
    영업 고 영찬 이사 전화02-3664-0715, 핸드폰010-2733-9275 메일akt8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