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추석 연안여객 특별수송대책 실시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 연휴동안 연안여객터미널을 이용해 인천 도서지역을 방문하는 귀향객의 원활한 이동을 돕기 위해, 9월 11일(수)부터 15(일)까지 추석 특별수송기간으로 정하고 특별수송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인천항만공사는 사회적 관심인 ‘안전’에 초점을 맞추어 연안터미널 이용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귀향을 위한「해양안전 가이드북」을 배포하고,「떡」를 무료로 증정하는 등 이용객을 대상으로 안전 캠페인을 특별수송기간 첫날인 11일 전개할 예정이다.


○ 또한, 민족 대명절인 추석 귀향객의 집중으로 인한 주차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연안여객터미널 인근 주차장을 추가로 확보하여, 방문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차안내판을 설치하고 주차관리 보조인력을 투입하여 질서유지에 힘쓰고 있다.


○ 주차장 이용고객은 연안여객터미널주차장(265면) 이외에 인근 주차장인 제1국제여객터미널주차장(305면), 해양광장지하주차장(220면),염부두주차장(103면), 제1국제여객터미널 인도(100여대) 등을 이용할 수 있으며, 총 1천여대의 차량이 수용 가능하다.


○ 연안여객터미널주차장 만차시 연안여객터미널에서 가까운 인근 주차장의 순으로 하여, 제1국제터미널 → 해양광장지하주차장 → 염부두주차장으로 분산 유도할 예정이다.


○ 특히, 인천항만공사는 승선권 구입시 여객터미널 내에 있는 ‘무인발권기’를 이용하거나 한국해운조합에서 운영하는 모바일 앱 ‘가보고 싶은 섬’을 다운받아 사전 예매할 경우, 터미널 현장 매표소의 혼잡을 피해 간편하고 빠르게 매표할 수 있다고 전했다.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인천 도서 고향을 방문하는 이용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연안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여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귀향길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에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