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육상전원공급설비(AMP) 활성화 공동 업무협약 체결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26일 오전 11시 해양수산부(세종) 대회의실에서 해양수산부, 항만공사, 선사, 운영사가 함께하는 ‘항만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육상전원공급설비(AMP) 활성화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육상전원공급설비(Alternative Maritime Power, AMP) :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기를 육상에서 공급하는 시스템

○ 이번 업무협약식은 해양수산부를 주축으로 <항만공사>는 부산·인천·여수광양항만공사, <선사>는 연운항훼리(주)·엠에스씨코리아(주)·한국머스크(주)·현대글로비스(주)·현대상선(주), <운영사>는 광양항서부컨테이너터미널(주)·피에스에이현대부산신항만(주)·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주) 등 총 12개 기관이 참여해 힘을 모은다.


○ 업무협약 참석자로는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을 비롯해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 연운항훼리(주) 정상영 사장, 현대상선(주) 배재훈 대표이사 등 12개사의 대표자가 참석해 그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 해양수산부는 2018년 8월부터 항만 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부산항, 인천항, 광양항 등 총 8개 선석에서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사업에 착수했으며, 2020년 1월부터 운영 예정으로 인천항은 금년 중 국제여객부두 2개 선석에서 설치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 이번 협약에 따라 항만공사는 국내 주요항만인 인천항, 부산항, 여수·광양항에서 2020년 1월부터 2년간 육상전원공급설비(AMP) 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항만 발생 미세먼지로부터 국민 건강 보호와 쾌적한 대기 환경 조성을 위한 기반을 제공한다.


○ 항만공사는 시범사업 기간 동안 육상전원공급설비 설치비용 60%(해양수산부 40%)를 분담할 뿐 아니라, 선사에서 사용하는 전력 기본료와 운영사의 공급설비 운영·유지보수 비용을 지원하여 항만에 육상전원공급설비가 순조로이 정착할 수 있도록 민간의 사용 부담을 줄이는 역할을 담당한다.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만공사는 육상전원공급설비 활성화 뿐만 아니라, 인천항 대기질 측정망 구축사업, 친환경 LNG예선 건조 지원사업 등 항만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 중”이라며, “미세먼지 저감 활동 등 공사 업무와 연계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인천항에는 저압용 육상전원공급시설이 68기(저압용), 고압용 육상전원공급시설이 1기가 운영 중에 있으며, 신국제여객부두에 2기가 신규설치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