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 인천항 해상오염사고 대비 재난관리자원 이동훈련 실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25일 오후 인천 내항 1부두에서 해상오염사고를 가정해 재난관리 공동활용시스템(DRSS)을 실제로 활용한 자원이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해 인천지역 주요 유관기관(인천광역시, 중구, 동구, 미추홀구, 연수구, 옹진군) 7개 기관이 참가해 해상오염사고시 상호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대응을 강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 주요 훈련 내용으로는 ▴사고상황 유관기관 긴급 전파 ▴재난관리자원 공동활용시스템 활용·숙지 ▴오염지역으로 재난관리자원의 신속한 이동·지원 ▴재난현장 수습·복구 등이며, 해상 기름유출 선박사고와 관련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 특히, 이번 훈련은 인천지역 유관기관들이 보유한 재난관리자원을 공동활용시스템을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기관간 서로 공유·지원하여 긴급 재난사고 발생 시 수월한 대응 및 대비능력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됐다.

 

○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각종 사고와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인천항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훈련과 노력을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