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만공사, 신규 선대 및 물동량 유치 위한 동남아 포트마케팅 실시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을 단장으로 2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싱가포르 및 태국에서 포트세일즈에 나선다고 밝혔다.


○ 이번 포트세일즈는 싱가포르 소재 글로벌 선사 아시아 지역본부를 방문하여 신규항로를 유치하고, 인천항 주요 수출입 국가 중 하나인 태국 내 물류기업 및 화주를 대상으로 물동량 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 먼저, 세일즈단은 주요 글로벌 선사들의 아시아 지역 총괄본부가 밀집해 있는 싱가포르를 방문해 인천항 운영현황 및 개발계획을 공유함으로써 신규 선대 유치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 이번에 IPA가 방문할 예정인 글로벌 선사는 인천항 이용시 시간·비용 등에서 장점이 있는 잠재적 물동량을 보유하고 있고, 인천항의 성장 가능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어 금번 포트세일즈를 통해 신규 선대 유치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IPA는 2018년 국가별 ‘컨’물동량 3위 국가인 태국 물동량 잡기 위한 포트세일즈에도 나선다.


○ 태국은 중국, 베트남에 이어 수입과 수출 양면에서 급격한 성장을 이루고 있어, 물류기업과 화주를 대상으로 인천항의 지리적 이점과 보유항로 등의 적극적 홍보를 통해 물동량을 증대시킬 수 있는 기회로 판단하고 있다. 


○ 특히, 한국-태국간 주요 수출·입 물동량의 최종 소비지가 수도권 이라는 점에서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기회를 살려 항만 활성화와 물동량 유치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포트세일즈를 통해 인천항에 신규 선박을 투입되고, 동남아시아 국가 물동량 증대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신규 선대 유치를 통한 항로 다양화와 주요 아시아 국가 교역량 증대 도모를 통해 인천항이 글로벌 항만으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