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2016년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268만TEU

2015년 대비 12.7% 늘어… 올해 목표는 300만TEU

 

 

○ 인천항에서 지난해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267만 9,700TEU에 달하는 것으로 최종 집계됐습니다.
    
○ 인천항만공사(
www.icpa.or.kr·IPA)는 지난해 인천항에서 처리된 컨테이너 물동량이 2015년 238만TEU에서 30만TEU(12.7%)가 증가한 267만 9,700TEU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사상 처음으로 월 물동량 25만TEU를 달성한 이후 11월 25만 3천TEU, 12월 26만 3천TEU로 3개월간 연속 증가해 역대 최대 물동량을 달성할 수 있었습니다.
    
○ 2016년 컨테이너 물동량은 수입 137만 3,587TEU, 수출 128만 1,155TEU로 각각 전년 대비 12.2%, 13.7% 증가했습니다. 환적과 연안 물동량은 각각 1만 5,669TEU와 9,290TEU를 기록했습니다.
    
○ 국가별 컨테이너 수입 물동량에서는 중국(79만 4,659TEU), 베트남(13만 4,659TEU), 대만(3만 6,920TEU)이 각각 12.8%, 22.7%, 38.0%씩 증가한 반면, 홍콩(3만 5,477TEU), 루마니아(6,740TEU)가 각각 17.0%, 39.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국가별 수입 비중은 중국 57.9%, 베트남 9.8%, 태국 6.1%, 인도네시아 3.6%, 일본 3.2%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국가로부터 컨테이너 수입은 전체 물동량의 80.7%를 차지했습니다.
    
○ 국가별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에서는 중국(79만 1,189TEU), 베트남(10만 5,736TEU), 대만(6만 5,447TEU)이 각각 9.5%, 34.2%, 32.0%씩 증가한 반면, 태국(2만 3,031TEU), 러시아(272TEU)가 각각 11.6%, 89.1%씩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국가별 수출 비중은 중국 61.8%, 베트남 8.3%, 대만 5.1%, 홍콩 3.6%, 말레이시아 2.1% 순으로, 이들 국가가 전체의 수출 물량의 80.8%를 차지했습니다.
    
○ 이에 대해 IPA는 “검역·통관 행정당국 등 항만 유관기관과 부두운영사 등 민간의 여러 주체들이 서비스 개선을 위해 서로 협력해 물동량 및 신규항로 유치를 위해 함께 노력해 준 덕분”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또, 축산물·과일류 등 고부가가치 냉동냉장 화물과 곡물·사료·폐지·고철 등 대량화물의 물류경로 분석을 거쳐 화주와 선사를 연계해 주는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전개한 성과가 나타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 특히 IPA는 올해 24시간 상시하역 서비스, 야간 공컨테이너 반납서비스, 신항 소량화물(LCL) 전용 물류센터와 화물차 주차장 건설을 통해 보다 수준 높은 항만물류서비스 제공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 양장석 IPA 경영본부장(사장 직무대행)은 “지난해 성공적으로 인천신항 한진컨테이너터미널(HJIT)이 개장되고, FTA가 발효된 중국·베트남 물동량을 적극 유치하여 역대 최대 물동량을 달성했다”면서, “올해는 인천신항의 전면개장을 적극 지원해 도전적 목표인 300만TEU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