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 내항 부두운영사 통합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IPA)는 17일 오후 공사 대회의실에서 ‘인천내항 부두운영사(TOC) 통합 타당성 검토 및 방안 수립 연구 용역’의 중간보고회를 개최했습니다.
    
○ 이날 보고회는 내항 TOC 운영사 담당자를 포함하여 인천항운노동조합, 인천항만물류협회, 인천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 ‘인천 내항 부두운영사 통합 타당성 검토 및 방안 수립 연구 용역’은 물동량 감소, 내항재개발 사업 등을 앞두고 내항 TOC 효율성 제고와 항만 근로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최적의 통합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지난해 5월 TOC운영사와 IPA가 공동 발주해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 8월까지 진행됩니다.
    
○ 용역수행사인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중앙대학교 컨소시엄은 이날 보고회에서 Port-MIS, 인천항만물류협회의 물동량 자료와 각 TOC운영사가 제출한 재무자료를 바탕으로 통합 시 예상되는 원가절감효과와 각 시나리오별 영업이익률을 추정·제시하였습니다.
    
○ 이에 대해 보고회에 참석한 유관기관, 업․단체 및 운영사 관계자는 각 시나리오별 추진 타당성에 대한 논의와 TOC통합 추진에 따른 예상되는 주요이슈들에 대하여 열띤 토론과 의견 개진을 이어갔습니다.

 

<17일 인천 내항 부두운영사 통합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석한 인천항 주요 관계자들이 용역수행사의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 조종화 IPA 항만관리티장은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다양하게 분석하고 지속적으로 협의를 이어나가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용역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