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IPA, 새해 첫 지역 컨테이너선사 소장단 간담회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300만TEU 목표 선포 및 주요 사업계획 설명

 

 

○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IPA)가 신년을 맞아 지난 10일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인천 소재 컨테이너선사 소장단 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 IPA는 이날 운영본부장을 비롯한 주요팀장, 인천지역 주요 컨테이너 선사 대표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300만TEU달성이라는 포부를 밝히고, 이를 위한 2017년 주요 사업계획과 개선사항 등을 참석자에게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 소재 컨테이너선사 소장단 간담회'에서 IPA 담당자가 2017년 주요 사업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 또한, 이날 참석자들은 신년 해운시장 전망과 각 선사의 동향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증대를 위한 서비스 개선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 나아가 인천항을 비롯해 주요 국내 항만들의 2016년 운영 성과와 물동량 실적, 주요 국가별 교역추이와 물류경로 분석 자료를 참석자들과 공유하면서 물동량 목표 달성을 위한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갔습니다.
    
○ 참석자들은 국내외 경기침체로 영업과 마케팅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2단계 구간 완공으로 전면개장을 앞두고 있는 인천신항 선광인천컨테이너터미널(SNCT),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의 인프라 확대와 더불어 24시간 컨테이너 검역서비스 등의 효과를 극대화해 300만TEU를 달성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습니다.
    
○ 김순철 IPA 마케팅팀장은 “간담회를 통해 여러 선사들과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위한 더 긴밀한 논의를 할 수 있었다"며 “2017년에도 선사들이 인천항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IPA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10일 오전 인천시 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인천 소재 컨테이너선사 소장단 간담회’에 참석한

주요 컨테이너선사 담당자들과 IPA 담당자들이 기념촬영에 응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