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 3월부터 24시간 논스톱 검역서비스

하역, 반입·반출, 검역, 운송·보관에 이르는 물류프로세스 전과정

 

 

◯ 오는 3월부터 인천항에서 화물의 하역, 반입, 반출, 검역, 운송, 보관에 이르는 물류 프로세스 전과정이 24시간 논스톱 운영체제로 전환됩니다.
    
◯ 인천항만공사(
www.icpa.or.kr)는 지난해 7월부터 시행중인 컨테이너 화물의 하역, 반입, 반출, 운송, 보관 부문의 24시간 365일 항만운영서비스에 검역서비스를 추가해 항만 물류 전과정을 오는 3월부터 24시간 논스톱 운영체제로 확대 시행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 그동안 인천항에서는 검역인력 부족으로 새벽시간대(4:00∼7:00)에는 검역이 이루어지지 않아 선사와 화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습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이러한 선․화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물류프로세스 전 과정에 걸친 24시간 운영서비스 정착을 위해 국립인천검역소와 지속적인 협의 끝에, 올 3월부터 8명의 시간제 검역인력을 증원해 24시간 상시 검역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 인천항에서 항만 물류 전과정이 24시간 논스톱 운영체제로 진행됨에 따라 앞으로 인천항을 이용하는 선사와 화주는 물론 하역사, 운송사 등의 물류기업은 언제든지 하역, 운송, 보관 등 원활한 물류시스템 이용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IPA측은 관련 서비스 확대 시행으로 연간 403억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국립인천검역소 노희원 검역과장은 “인천신항 개장 등 항만인프라 확충과 한-중, 한-베트남 FTA발효 이후 급증하고 있는 물동량 증가추세에 발맞춰 인천항 이용자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인천검역소는 앞으로도 인천항의 빠른 검역서비스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능동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IPA 김종길 물류육성팀장은 “인천항의 24시간 컨테이너 검역서비스로 인해 인천항 이용 고객들은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IPA는 인천항을 이용하는 고객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각종 제도개선과 서비스 혁신을 통해 인천항이 물류하기 좋은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