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2015년 인천항에 입항하는 크루즈가 사상 처음으로 연간 100척을 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9일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에 따르면 올해(2월 9일 기준) 인천항에는 연말까지 151척의 크루즈 입항 스케줄이 잡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92척 입항에 비해 64% 이상 증가한 수치입니다. 크루즈 관광객은 연간 30만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이러한 해외 크루즈의 한국 기항 확대를 지속시키고 선박과 관광객 유입에 따른 크루즈 산업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특히, 크루즈 수요 증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인천항 서비스를 시작한 중국 보하이크루즈(BOHAI CRUISE, 渤海邮轮)사의 최고 경영자인 위신지엔(于新健, YU XIN JIAN) 동사장(董事长)과 일행을 초청, 9일 오전 공사에서 유창근 사장과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보하이크루즈는 작년 6월 설립된 최초의 중국자본 크루즈선사로 2014년 8월 17일 옌타이항과 인천 내항 서비스를 시작한 중화태산(中华泰山, Chinese Taishan)호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중화태산호는 총톤수 2만5천톤, 길이 180m, 폭 25.5m 크기에 여객정원 1천명, 승무원 380명이 근무하는 소형 크루즈선입니다. 지난해 1만명의 관광객을 인천에 데려왔습니다.



(사진설명 : 내항에 입항 중인 중화태산호의 모습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유창근 사장은 이날 보하이크루즈 위신지엔 동사장을 만나 올해 중화태산호의 인천항 기항 확대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가졌고, 지난해(19항차) 대비 63% 증가한 30항차 입항을 최종 확정지었습니다.





이밖에도 인천항만공사는 오는 3월 세계 최대의 크루즈 행사인 '크루즈 컨벤션'(Cruise Shipping Miami 2015)에 참가, 글로벌 선사들과의 업무협의를 통해 인천항 크루즈 유치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