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친환경 항만 안내선 에코누리호 운항 확대

인천 중·고교생 대상 인천항 견학 프로그램 실시, 소규모 견학신청도 가능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김춘선)가 아시아 최초 LNG연료 추진선박 에코누리호 운항 대상을 확대하고, 인천지역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인천항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IPA는 현재 월 1회 실시 중인 에코누리호 일반인 대상 운항 프로그램의 신청 자격을 성인 15인 이상 ~ 40인 이하 단체에서 중학생 이상의 5인 이상 ~ 40인 이하 단체로 변경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에 취항한 에코누리 운영이 안정궤도에 오르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보완조치도 최근 마무리되면서 그동안 지역사회와 국민일반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요구되고 기대받아 온 운항대상 확대 요청을 반영하기로 한데 따른 것입니다.

특히 학생 대상 견학 대상 확대를 통해 IPA는 나라의 미래인 중·고교생들에게 국가 인프라 시설로 생생한 경제활동을 직접 볼 수 있는 항만 견학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살아있는 경제교육을 돕고, 인천항에 대한 관심과 애정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신청 단위도 완화해 소규모 인원으로도 견학신청을 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들이 항만을 볼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했습니다. , 운항 비용 및 효율성 등을 감안, 신청인원이 15명 이상이 되어야 운항이 이뤄집니다. 또 학생들이 15명 이상 인원으로 신청할 경우에는 반드시 교사의 인솔이 필요합니다.

견학 코스는 남항 컨테이너부두, 신 국제여객터미널 예정지, 인천대교 및 팔미도, 인천신항 등 인천항의 주요 시설들이며 소요 시간은 2시간 안팎입니다.

IPA 안길섭 홍보부장은 세월호 사건 이후 구명설비 점검, 선원 비상상황 대응훈련, 안전교육 영상물 제작 등 선박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탑승 대상 확대는 국가의 미래를 짊어지고 있는 학생들에게 인천항을 보다 가까이서 접할 수 있게 하는 산 경제교육에 목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에코누리호 사진 및 운항경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