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항만배후단지를 푸르게, 푸르게

한국임업진흥원과묘목장 조성 MOU’, 녹지조성 예산절감도 기대


인천항만공사가 더 푸르고 친환경적인 항만배후단지 조성을 위해 배후단지에 심어질 나무를 길러내는 묘목장을 조성, 운영합니.

이와 관련,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김춘선)22일 인천 하버파크호텔 14층 회의장에서 전문임업서비스 공공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과 아암물류2단지 묘목장 조성 추진 양해각서(MOU)’에 사인했습니다.

양해각서 교환은 녹지가 잘 갖춰진 푸른 항만배후단지 조성에 대해 두 기관이 뜻을 함께 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MOU는 아암2단지 묘목장 조성 및 운영을 위한 상호 간 정보교류와 컨설팅, 전문 기술지원 등 항만배후단지 녹지기반 조성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습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묘목장에서 조경수를 길러 항만배후단지에 공급하기 위해 녹지기반 조성 대상지 입지환경 평가 자문, 수종선정·식재 및 관리정보 지원, 전문기술 컨설팅, 관련인력 실무기술교육 등 전문가 육성 지원 등의 활동을 함께 해 나가는 등의 내용입니다.

아암2단지에 필요한 조경수를 확보하기 위해 IPA는 오는 2019년까지 약 4의 녹지지역에 묘목장을 시험적으로 조성할 계획으로, 우선 올 하반기 중 식재지반을 조성하고 내년 봄에는 묘목식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진흥원의 전문 임업기술과 노하우를 묘목장 조성과 운영에 접목시킴으로써 추진일정 단축 및 예산절감 등 사업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IPA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춘선 사장은 업무협력 협약으로 두 기관의 업무 전문성과 연구역량이 함께 향상되는 계기가 되고, 인천항 발전과 임업분야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MOU의 의의를 설명했습니다.

2,626,000규모의 아암물류2단지는 2018년 말 1단계 단지조성사업이 마무리될 예정이며, 공원을 포함해 569,000의 녹지가 계획돼 있습니다. 녹지 조성에 필요한 수목 수요는 553천주 정도로 추정됩니다.


김춘선 인천항만공사 사장(오른쪽)과 김남균 한국임업진흥원 원장이 인천항 아암물류2단지 묘목장 조성 및 운영을 핵심내용으로 한 업무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있습니다.


인천항 아암물류2단지 묘목장 조성 및 운영을 핵심내용으로 한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한 김춘선 인천항만공사 사장(오른쪽)과 김남균 한국임업진흥원 원장이 협약서를 함께 들고 기념촬영에 응했습니다. /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