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인천항 신 국제여객부두 크루즈부두 2월부터 임시 개장

15만톤급 크루즈 상시접안 가능한 크루즈 전용선석 첫 개장

 

 

○ 인천항 신국제여객부두 내 임시 크루즈부두가 2월부터 임시 개장합니다.
    
○ 인천항만공사(
www.icpa.or.kr·IPA)는 2월부터 인천신국제여객터미널 임시크루즈부두 1선석을 개장해 올해 약 50여척의 크루즈가 인천항을 찾을 것이라고 30일 밝혔습니다.
    
○ IPA는 오는 2월 7일 인천항에서 출발해 중국 상하이와 일본 가고시마를 들려 인천항으로 다시 돌아오는 첫 모항 크루즈인 코스타세레나호 입항을 기해 크루즈 부두의 임시개장 및 본격 운영에 들어갑니다. 인천 남항 신국제여객부두 한켠에 개장한 크루즈부두는 가로 380mX세로 80m 1선석이며, 15만톤급 크루즈가 조수간만의 차이와 관계없이 상시 접안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또한 부두 내 면세품인도장, 세금환급(TAX-Refund) 창구 등의 승객편의 시설은 물론 출입국, 세관, 검역소 등 유관기관 근무자를 위한 시설도 갖추었습니다.
    
○ 지금까지 인천항을 찾는 크루즈는 전용부두가 아닌 컨테이너부두인 인천신항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로 입항해왔습니다. IPA는 화물전용 부두에 하선해야 하는 승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동식 갱웨이를 설치하고 입항 환영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등 여러 노력을 펼쳐왔습니다.
    
○ 이번 신국제여객터미널 크루즈부두 임시개장은 인천항에 첫 크루즈 전용부두가 확보된 것으로 그 의미가 매우 깊습니다. 이로써 보다 안정적인 크루즈 선석 확보가 가능해짐과 동시에 승객 편의시설을 갖추어 인천항을 모항으로 하는 정기 크루즈상품 확보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전망입니다.
    
○ 한편, 22만톤급 크루즈 전용 1선석과 카페리 7선석(5만톤급 1선석, 3만톤급 6선석, 크루즈 15만톤급 1선석 겸용 포함)을 건설하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프로젝트는 지난 2012년 8월 착공, 2019년 4월 전체사업 준공을 목표로 현재 공사가 진행중입니다.
    
○ 향후 신 국제여객터미널이 완공되면 인천항은 크루즈와 카페리 전용선석과 터미널을 확보한 명실상부 크루즈 모항이자 새로운 해양관광의 메카로 성장하게 될 전망입니다.
    
○ 홍경원 IPA 운영본부장은 “크루즈 전용부두의 개장으로 한국을 찾는 크루즈 관광객에 보다 나은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임시부두의 개장 이후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승․하선 서비스를 더욱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감도>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건설중인 인천항 크루즈여객터미널 모습.

IPA는 2월부터 터미널 준공 때 까지 해당 부두를 임시 개장해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