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세계적 크루즈 거점항 마이애미에서 인천항 알리기 나서

인천시, 인천항만공사, 인천도시공사 공동, 마이애미 크루즈 컨벤션 참가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김춘선)가 인천시·인천도시공사와 함께 크루즈의 본고장 미국 마이애미에서 인천항 알리기에 나섭니다.

IPA는 오는 3월 10일부터 13일까지 세계 최대의 크루즈 컨벤션으로 알려진 ‘마이애미 크루즈 컨벤션(Cruise Shipping Miami 2014)'에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컨벤션에서 IPA는 세계 유수 크루즈선사들과의 만남과 정보교환, 업무협의 등을 통해 인천항을 찾는 크루즈선을 더 늘리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11일~13일 중 전시회장에 인천시·인천도시공사·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한국 홍보관’을 운영하면서, 크루즈 기항지로서의 인천의 매력을 적극 알린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동북아지역으로의 선대투입 확대 계획을 가지고 있는 Princess Cruise, Costa Cruise, Royal Caribbean Cruise 등을 중심으로 인천항 기항 확대를 유도하면서, 인천항의 크루즈 부두 개발계획 및 현재 진행상황, 승객 만족도 제고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눌 예정입니다.

이들 선사 외에도 동북아 크루즈 시장에 관심을 갖고 신규 선대 배치 등을 고려하고 있는 선사를 추가로 발굴, 인천항을 적극 홍보하고 지속적인 협의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도 나섭니다.

지난해 인천항에는 크루즈가 개항 이래 최대인 95회 기항하였으며, 17만명 이상의 크루즈 승객들이 입항하였습니다. 동북아 크루즈 시장의 성장세와 IPA 및 유관기관의 협력 마케팅에 힘입어 인천항 크루즈 기항의 성장세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IPA 김춘선 사장은 “이번 마케팅 활동을 통해 동북아 크루즈 거점항으로 도약하고 있는 인천항을 찾는 크루즈를 더 많이 늘려 현재 건설 중인 新 국제여객터미널이 조기에 활성화되고, 지역경제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인천항이 환황해권 물류의 중심 거점항만, 동북아시아를 대표하는 해양관광항만으로서 대한민국 인적 교류, 물적 교역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