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2013년 인천항, 컨테이너 항만 위상 급상승

컨테이너 물동량 216만 797TEU, 전년 대비 9.0% 증가


2013년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216만797TEU로 최종 집계됐다. 수입이 전체의 51.5%, 수출이 46.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23일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216만TEU로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2013년 컨테이너 물동량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항의 ‘컨’ 수입물량은 111만TEU로 전년 대비 10.7% 증가세를 기록했습니다. 수출은 100만TEU로 8.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환적 물량은 1만8천TEU로 13.3% 증가했지만 연안 물동량은 3만5천TEU로 전년보다 2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물동량 증가 원인으로 IPA는 경제적 요인, 중국과 동남아 신흥국의 경제성장, 항만운영 효율화 등을 꼽았습니다.

먼저 경제적 요인은 대외적 경제여건 개선과 인천항 배후권역의 수출 호조 등이 견인했다는 분석입니다.

대외여건 개선은 중간재 처리 비중이 높은 교역구조의 특성상 인천항은 중국의 제조업 경기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데 지난해 유럽과 미국경제가 안정화 국면에 접어들면서 중국 제조업 경기의 확장국면이 지속됐다는 점이 핵심 내용입니다.

인천항 배후 경제권역 수출 호조는 지난해 경기와 충청지역 기업들의 수출이 각각 16.0%, 14.1%로 전국 평균인 2.1%를 크게 상회했고(금액 기준, 통계청 수치), 상대적으로 인천항이 타 항만보다 물동량이 많이 집중된 덕분으로 설명되었습니다.

두 번째 물동량 증가 요인으로는 중국에 더해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신흥 경제성장국들과의 교역량이 증가한 점이 꼽혔습니다.

실제로 화물을 실은 수입 적(積) 컨테이너의 경우 중국, 베트남, 태국, 일본, 말레이시아 5개국으로부터의 수입이 79,826TEU 증가했습니다. 증가 품목은 주로 섬유류와 전기기기류로서 증가율이 20%대를 나타냈습니다.

수출 적 컨테이너는 인천항을 이용하는 대형화주 A사 수출량이 27,900TEU 증가(추정)한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항만운영 효율화 요인의 경우, 일요일 선박 하역물량 비중을 높인 점이 주효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평일에 비해 차량 통행이 적은 일요일에 내륙운송 물량을 늘리면 차량 대기시간과 교통 혼잡을 줄일 수 있다는 데 착안한 서비스 개편의 결과. 실제로 평일 대비 일요일 물동량 처리 실적은 2012년 79.7%에서 2013년 106.7%로 27% 포인트나 높아졌습니다.

물류산업육성팀의 김정훈 PM은 “부두운영사와 포워더, 선사와 화주는 물론 유관기관의 협조와 도움으로 지난해 최고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올해도 전략 마케팅과 운영 효율화를 통해 월 평균 19만TEU 이상, 연간 230만TEU 처리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인천항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