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useful/전문필진 칼럼

2019.06.27 [최보기의 책보기]55-딸에게 들려주는 한국사 인물전 암기식 역사보다 스토리를 즐겨라 “딸에게 들려주는 한국사 인물전 1. 2” 김형민 지음ㅣ푸른역사 펴냄 ‘다음 중 과거제도를 최초로 도입한 왕은? 다음 사건이 일어난 순서대로 바르게 나열한 것은? 다음 중 조선의 건국 년도는? 다음 중 사육신이 아닌 사람은? 고구려가 멸망한 해는? 훈민정음을 창제한 왕은? 북학파가 아닌 사람은? 이순신 장군의 3대 대첩이 아닌 해전은?... …’ 위는 필자가 기억하는 중ㆍ고등학교 때 사지선다형 국사 시험문제들의 주된 유형이다. 기억하건대 한국사든 세계사든 역사 공부의 대부분은 사건, 사람, 년도, 제도 등에 관한 끝없는 암기 또 암기의 연속이었다. 이러니 역사 공부가 재미있을 리가 없었다. 아마도 수학, 영어 다음으로 하기 싫은 과목이 아니었나 싶다. 박경리 대하소설 “토..
2019.06.26 [칼럼] 수온 변화에 따른 시기별 낚시 대상 어종 수온 변화에 따른 시기별 낚시 대상 어종 해가 지날수록 삶의 질에 중점을 두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국민의 여가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낚시 인구 또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서해와 동해 그리고 남해의 해양권역별, 시기별로 낚이는 어종들이 다 다른데 그 중 인구가 가장 밀집해 있는 수도권인 서해 인천, 경기권을 주목해보고자 한다. 이 지역은 서울 및 수도권과 가장 가까운 바다낚시를 즐길 수 있는 장소라는 장점 때문에 남쪽으로부터 영흥도 및 대부도권 부터 시화방조제를 지나 인천 영종도와 강화도까지 모든 지역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을 흔하게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이곳에서 낚시로 잡을 수 있는 어종은 무엇들이 있을까? 한반도의 해수면 온도가 조금씩 상승하면서 예상보다도 꽤 다양한 어종을 만날 수가 있다. 대..
2019.05.28 [칼럼] 도시 낚시꾼의 도심 탈출, 인천항으로 떠나보자! 도시 낚시꾼의 도심 탈출, 인천항으로 떠나보자! 700만이 선택한 취미, 낚시2016년 기준으로 낚시 인구는 700만을 돌파했다고 한다. 7명당 1명꼴로 낚시를 즐기고 있는 셈이다. 특히나 700만의 낚시 인구 중 바다낚시 인구는 343만 명(16년 기준)으로 전체 낚시 인구 중 반 정도를 차지한다. 약 5천만 명이 살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경기도의 인구만 1,300만 명이다. 이는 약 26%의 인구가 경기도에 거주 중이라는 말인데, 전체 바다낚시 인구인 343만명인 점을 고려했을 때 경기도에만 약 90만 명의 도시 낚시꾼들이 존재한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면 90만 명의 도시 낚시꾼들은 어디서 낚시를 할까? 수도권은 바다낚시를 즐기기에 지리적으로 크게 적합하지 않다. 수도권에서 가장 인접한 바다는 인천과..
2019.05.27 [최보기의 책보기]54-빈센트 반 고흐 불꽃 같았던 고흐의 삶과 그림을 조명하다 “빈센트 반 고흐” 김영숙 지음ㅣ유화컴퍼니 펴냄 청춘 시절 “빈센트 반 고흐”를 매우 감동 깊게 읽었었다. 고흐는 자신의 삶과 예술을 토로한 909통의 편지를 남겼는데 주로 후견인이자 영혼의 동반자였던 동생 테오에게 썼던 것들이다. 현재 시중에 출판돼있는 “빈센트 반 고흐”는 대부분 저자들이 이 편지들을 기반으로 쓴 산문 형식이고, 편지들만을 모아 엮은 “빈센트 반 고흐 편지” 모음집 또한 별도로 출판돼있다. 어느 책을 읽든 인간 빈센트 반 고흐의 고뇌와 그의 그림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크게 될 뿐만 아니라 삶에 대한 진지하고 치열한 자세를 성찰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다. 해마다 4, 5월은 꽃의 계절이다. 엊그제는 길을 걷는데 흔한 민들레 옆에 필자가 아는 개망초가..
2019.04.25 [칼럼] 운송수단 대형화에 대한 재고(再考) 운송수단 대형화에 대한 재고(再考) 일제 강점기 조선우선주식회사, 1950년 대한해운공사(1988년 한진해운에 합병)로 시작된 대한민국의 해운물류산업은 과거 한진해운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되었다. 하지만 2017년 2월 17일 국적선사인 한진해운이 파산함으로써 우리나라 해운물류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은 상당 부분 약화되었다. 부실경영, 부진한 업황과 함께 한진해운 파산의 근본적인 원인은 바로 경쟁력 약화이다. 무역의존도가 높고 해상운송을 통해 대부분의 무역이 이루어지는 우리나라에서는 해운물류산업의 경쟁력 제고가 매우 중요하다. 전통적인 규모의 경제(economy of scale) 관점에서 해운물류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운송수단의 대형화가 꾸준히 진행되어 왔다. 최근에는 컨테이너 운송의 경우..
2019.04.25 [최보기의 책보기] 53-'백년의 약속' 외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리며 “백년의 약속-우리가 몰랐던 대한민국 헌법 이야기” (조유진 지음, 처음헌법연구소 펴냄) “우린 너무 몰랐다-해방, 제주4ㆍ3과 여순민중항쟁” (도올 김용옥 지음, 통나무 펴냄) “안익태 케이스” (이해영 지음, 삼인 펴냄) “한번의 죽음으로 천 년을 살다-우당 이회영” (김태빈ㆍ전희경 지음, 레드우드 펴냄) 1918년, 미국 대통령 윌슨의 ‘민족자결주의’에 고무된 일제 식민지 조선의 백성들은 1919년 고종의 죽음을 계기로 3월 1일 전국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일제에 저항했다. 이를 계기로 한성(서울), 러시아 (흑룡강주), 중국 (상하이)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됐다. 임시정부 정통성을 확보한 상하이 임시정부는 김구, 이승만 등 독립운동가들을 중심으로 임..
2019.03.20 [최보기의 책보기] 52 -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건강한 공동체를 위하여 “사는 게 참 꽃 같아야” 박제영 지음ㅣ늘봄 펴냄 연예인이 관련된 나이트클럽 사건이 점점 커지고 있다. 수치를 견디지 못한 여배우가 극단적 선택을 했던 사건도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어떤 여성은 사소한 땅콩 한 알 때문에 승무원들을 모욕하며 비행기를 되돌렸다가 호되게 경을 치렀다. 이들 사건의 공통점은 모두 돈이나 권력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못한 사람들을 함께 어울려 살아야 할 공동체의 일원, 존엄한 가치를 지닌 사람이기보다는 마음대로 다루고 농락해도 되는 ‘물건이나 개, 돼지’ 정도로 보는 것에서 비롯됐다는 점이다. 사람보다 물질과 권세를 더 귀하게 여기는, 돈이나 권력이 있으면 무슨 짓을 해도 된다고 여기도록 우리 사회가 일그러진 탓이다. 이 일그러짐의 배경에는 ‘인문(人文)..
2019.03.20 [칼럼] 한국의 무역물류 대표 도시 인천 한국의 무역물류 대표 도시 인천 우리나라는 국토면적으로 세계 107위, 인구로 세계 27위이지만 수출로는 세계 6위 국가(2018년)이다. 전쟁의 폐허에서 수십 년 만에 이루어낸 경이로운 경제성장도 수출주도전략의 성공에서 비롯된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세계 속의 한국 경제를 이끄는 무역 부문에서 금액 기준으로 보면 인천공항은 전체 수출입액의 30%, 인천항은 10%를 소화하고 있어 인천은 우리나라 전체 무역의 40%를 감당하는 도시이다. 제1의 무역항인 부산은 26.7%로 그 뒤를 따르고 있다. 다시 말해서 인천은 대한민국 무역의 절반에 가까운 금액을 책임지고 있다고도 할 수 있다. 이렇게 인천이 우리나라 수출입의 대표도시가 된 것은 수도권에 위치한 항구도시로서 거점공항인 인천공항까지 보유하고 있는 덕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