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공식 블로그





문학작품으로 읽는 인천항 풍경 네번째 시간이 돌아왔어룡! 오늘은 삶과 죽음, 그리고 인생의 본질에 대한 광범위한 문제를 쉬운 일상의 언어로 표현해 많은 독자에게 사랑을 받은 조병화의 '추억'(1949)이란 시를 통해 그 시대의 인천항의 모습을 살펴보아요!


조병화(1921~2003)시인에게 인천은 그가 교직에 몸 담고 있으면서 시인으로 첫 문단 진출한 곳이면서, 노년에 이르러서 정년을 맞은 곳이라고 합니다. 또한 조병화 시인은 현대시가 난해하고 안 팔린다는 통념을 무너뜨린 희소한 시인이기도 해요. 그렇다면 '추억'이라는 시 읽어볼까요?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 보던 날이

하루

이틀

사흘


여름 가고

가을 가고

조개 줍는 해녀의 무리 사라진 겨울 이 바다에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가는 날이

하루

이틀

사흘


- 추억 전문-



추억은 조병화의 첫 시집 '버리고 싶은 유산'에 수록되어있는 시인데요. 이 시는 광복 직후 시인이 인천 앞바닷가를 거니는 중에 쓴 시랍니다. 조병화 시인은 광복 직후 자연과학자로서의 꿈을 이룰 수 없었던 시인은, 지난일을 모두 잊고 새로운 출발을 하고자 했습니다. 시 '추억'의 주된 시적 공간을 이루는 있는 인천의 바다는, 그의 생애와 같이 좌절과 포기된 상태에서 탈출과 위안의 장소로서 역할을 한 것으로 이해될 수 있어요.



(사진설명 : 1950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 / 사진제공 : 인천항만공사)



현재를 과거화하여 새로운 현재를 맞이하고자 했던 당시 그곳레서의 시인의 바람이, 이 시에는 잘 나타나 있답니다. 그렇다고 해서 새로운 현재를 맞이하는 일이 쉬웠던 일은 아니었습니다. 하루, 이틀, 사흘 혹은 여름, 가을, 겨울과 같이 시의 화자가 잊고자 하는 시간이 과거만 이 아니라 현재에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조병화의 시집 '버리고 싶은 유산'에 수록된 다른 작품들 중에서도 항구도시로서의 인천의 지역적 특성을 더욱 확연히 드러내고 있답니다. 주변 섬들을 포함하여 당시 인천의 정경이, 그 지역 구성원들의 삶의 모습과 함께 구체적으로 형상화되어 있습니다.